2016년 11월 도입 이후 사용률 57% 불과…이용률 제고 위한 홍보 필요

KTX 마일리지 중 절반가량만 사용되고 나머지는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이 6일 코레일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적립된 KTX 마일리지 2천7억점 가운데 1천148억점만 사용돼 57.2%의 사용률을 기록했다.
"미사용 KTX 마일리지 860억점, 서울∼부산 72만번 왕복 가능"

잔여 마일리지는 860억점으로, 평상시 서울∼부산 왕복 KTX 승차권 금액이 평균 11만9천600원인 것을 고려하면 71만8천번 왕복할 수 있는 금액이다.

2016년 11월 11일부터 도입된 KTX 마일리지는 열차에 따라 5∼11%까지 적립되고, 적립 월 기준 5년간 유효하다.

승차권 구매·위약금 결제·제휴매장·레일 플러스 교통카드 충전 등에 사용할 수 있는데, 최근 4년간 78%가 승차권 구매에 사용됐다.

코레일은 KTX 마일리지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홈페이지와 코레일톡에 이용 방법을 공지하고, 제휴 매장 스티커 부착, 승차권 결제 때 '마일리지 사용' 창 자동 표출 등을 시행하고 있다.

김철민 의원은 "코레일의 KTX 마일리지 이용확대 노력에도 여전히 사용률이 저조하다"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사용처를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