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지질문화재 '정선 쥐라기역암' 천연기념물 됐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에 강한 조산운동이 일어났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증거인 '정선 봉양리 쥐라기역암'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556호로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중생대 쥐라기는 2억년 전부터 1억4천500만년 전 사이 시기를 지칭하며, 역암(礫岩)은 운반작용으로 퇴적된 암석 중에 크기 2㎜가 넘는 입자가 많은 암석을 의미한다.

정선 봉양리 쥐라기역암은 조양강변에 있으며, 다른 지역 역암과 비교하면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또 역(자갈)을 이루는 암석 종류와 역 모양·크기·고르기 측면에서 별다르고, 물과 마찰작용으로 모양도 아름답다.

조선 후기 문인 이명환(1718∼1764) 시문집인 '해악집'에도 등장해 역사적 가치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봉양리 쥐라기역암은 한반도 옛 환경을 이해하는 데에 중요한 지질문화재"라며 "국내 역암을 대표할 만한 자료이자 표본으로서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