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강풍에 비 많이 올 듯
제주도 최대 600㎜ 예상
제18호 태풍 ‘미탁’이 수요일인 10월 2일 낮 전남 해안에 상륙해 하루 동안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다.

점점 강도 세지는 태풍 '미탁', 2일 전남 해안 상륙…한반도 관통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동북쪽 약 720㎞ 해상에서 시속 18㎞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현재 이 태풍은 중심기압 98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9m(시속 104㎞)로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이다.

미탁은 월요일인 30일 오후 대만 동쪽 해상을 거쳐 2일 낮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밤 전남 목포 인근 해안으로 상륙한 뒤 3일 밤부터 4일 새벽 사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미탁은 제주 서귀포 부근을 지나는 2일 낮까지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성장해 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한 세력을 나타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29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계속 발달하고 있다”며 “점차 강해지면서 일본 열도에 걸쳐 있는 강한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상청이 예상한 태풍의 상륙 지점은 계속 서쪽으로 수정되는 추세다. 일본 열도에 자리잡은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강한 탓에 태풍의 진로를 서쪽으로 밀어내고 있어서다. 당초 기상청은 지난 27일 오전 미탁이 일본 규슈를 지날 것으로 예보했다가 28일에는 부산을 스쳐 지나갈 것으로 수정했다.

윤 통보관은 “상륙 지역은 전남 서해안 또는 남해안일 것으로 보이지만 속단하기 어렵다”며 “중부지방도 태풍 영향을 받아 전국에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10월 1일 오전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2일 오전부터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2~3일 제주와 지리산 부근, 동해안 일대에는 시간당 30~50㎜의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제주 산지에는 600㎜, 지리산 부근에는 최대 40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