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옥션 다음달 5일 홍콩 경매

박수근 '공기놀이하는 아이들'
10년 만에 시장에 나온 희귀작
작품 신고가 경신 여부에 관심
서울옥션이 다음달 5일 여는 제30회 홍콩 경매에 출품한 박수근의 ‘공기놀이하는 아이들’.

서울옥션이 다음달 5일 여는 제30회 홍콩 경매에 출품한 박수근의 ‘공기놀이하는 아이들’.

‘국민화가’ 박수근의 25억~30억원대(서울옥션 추정가) 그림이 민주화 시위로 잔뜩 움츠러든 홍콩 미술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미술품 경매회사 서울옥션이 다음달 5일 홍콩 에이치퀸스빌딩에서 열리는 제30회 홍콩 경매에 박수근의 유화작품 ‘공기놀이하는 아이들’(43.3×65㎝)을 출품한다.

박 화백이 1960년대 초반에 제작한 이 그림은 공기놀이를 하는 세 소녀의 모습을 특유의 화강암 같은 화면에 담아냈다. 최근 김환기의 작품이 국내외 미술품 경매시장을 장악하자 박수근의 작품 거래가 다소 위축되면서 시장에서 좀처럼 볼 수 없었던 고가의 작품이다. 아시아권 개인 컬렉터가 2009년 4월 서울옥션 경매 부산경매에서 20억원에 낙찰받아 소장해오다 10년 만에 다시 경매시장에 내놨다. 서울옥션 관계자는 “박수근의 작품 중 일이 아니라 놀이와 관련된 몇 안 되는 작품”이라며 “팔꿈치를 다리에 걸치고 앉은 양쪽 두 명의 소녀와 가운데서 공기를 주워 모으고 있는 소녀의 여유로운 표정에서 천진무구함이 짙게 묻어난다”고 설명했다.

이번 홍콩 경매에서 지난 10년 동안 ‘빨래터’(45억2000만원) 위작 논란으로 주춤했던 그의 그림값에 다시 힘을 얻어줄지 그 결과에 미술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빨래터’의 위작 의혹은 법정 공방 끝에 2009년 법원이 ‘진품으로 추정된다’고 판결하면서 일단락됐다.

하지만 ‘빨래터’ 충격으로 박 화백 그림의 가격은 김환기와 이중섭, 이우환 등에 뒤처졌다. 김환기의 빨간색 점화(85억3000만원), 이중섭의 소 그림(47억원)이 최고가를 경신하는 동안 박수근의 작품은 상승 탄력을 좀처럼 되찾지 못했다. 박수근의 1961년 작 ‘시장의 사람들’은 지난해 11월 K옥션에서 열린 경매에서 시작가 39억원을 넘지 못하고 끝내 유찰됐고, 올 상반기 경매 낙찰총액도 29억원에 그쳐 김환기(140억원), 이우환(60억원)에 밑돌았다.

하지만 최근 홍콩 시장에서 박 화백 작품에 대한 컬렉터들의 베팅이 늘고 있다. 지난해 5월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는 그의 소품 ‘무제’가 466만홍콩달러(약 6억4000만원)에 낙찰돼 화제를 모았다. 서민적 소재를 향토색 짙은 색감과 특유의 우둘투둘한 기법으로 그렸다는 점에서 박 화백의 작품이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은 셈이다.

이옥경 서울옥션 대표는 “정식 미술교육을 받지 않았으면서도 평생 성실한 작가로 일관했던 삶이 감동을 주기 때문에 박 화백의 향후 그림값은 한국 경제의 위상에 걸맞게 점차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 등 외국 애호가들의 베팅이 이뤄지면 신고가 행진을 이어갈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국내 근현대 미술품 경매 최고가 ‘톱10’ 가운데 박 화백의 작품은 한 점이지만 10억원을 넘는 작품은 10여 점에 달한다. ‘빨래터’를 비롯해 ‘농악’(20억원) ‘앉아 있는 소녀’(19억6000만원), ‘목련’(16억4500만원), ‘아이를 업은 소녀와 아이들’(15억2000만원), ‘나무와 두 여인’(15억원), ‘한가한 날’(12억4000만원) ‘노상사람들’(12억원) 등이 고가 작품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옥션은 이날 박 화백의 작품과 함께 김환기의 반추상화 ‘산월’, 22억원 이상으로 평가한 이우환의 추상화 ‘동풍’, 김구림의 1987년 작 ‘나무’, 이건용의 신체 드로잉 등 총 55점(약 90억원)을 경매에 올린다.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