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본격적인 귀경길 시작
연휴 막바지, 고속도로 본격적인 정체중
14일 고속도로 정체 상황/ 사진=연합뉴스

14일 고속도로 정체 상황/ 사진=연합뉴스

고속도로 정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 결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연휴 3일째인 14일에는 오전 7시부터 본격적인 정체가 시작됐다. 이른 시간이지만 고속도로 곳곳에는 시속 40km 미만으로 정체되는 구간이 발생하기 시작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7시부터 정체가 시작된 귀경길은 이날 오후 4시에서 6시 쯤 가장 심하게 막힐 것으로 예상된다. 정체가 풀리는 시작은 오는 15일 오전 3시에서 4시다.

또 예상 시간은 오후 12시, 요금소 출발 기준, 부산에서 서울까지 7시간 50분, 광주에서 서울까지 6시간 40분, 강릉에서 서울까지 4시간 10분이다.

반면 귀성 방향은 평소 주말과 비슷한 수준이다. 오전 10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1시 경 절정을 이뤘고, 오후 8시명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