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방향 모두 극심한 정체 예상
정체 14일 새벽 풀릴 것
추석인 13일 곳곳에서 고속도로 정체가 시작되고 있어 귀경길 정체 예상시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사진=한국도로공사

추석인 13일 곳곳에서 고속도로 정체가 시작되고 있어 귀경길 정체 예상시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사진=한국도로공사

추석 연휴기간 중 이동이 가장 많은 날인 추석 13일 전국 고속도로 양방향이 모두 극심한 정체를 보이겠다.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과 귀경객이 동시에 몰리는 이날 오후 3~5시 교통상황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10시 출발기준, 승용차로 각 지역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8시간30분 Δ울산 8시간10분 Δ강릉 4시간00분 Δ양양(남양주 출발) 3시간10분 Δ대전 3시간10분 Δ광주 6시간20분 Δ목포 7시간30분 Δ대구 7시간30분이다.

반대로 서울에서 각 지역 주요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8시간20분 Δ울산 7시간50분 Δ강릉 4시간30분 Δ양양(남양주 출발) 3시간20분 Δ대전 3시간40분 Δ광주 5시간30분 Δ목포 6시간50분 Δ대구 7시간20분이다.

이 시각 현재 이미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정체는 14일 새벽에나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총 622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특히 서울외곽고속도로의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며 "휴게소 출입구의 혼잡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