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남친 저격글에 온라인 '시끌'
양예원, 이은의 변호사 글 공유하며 반박 의지
양예원 남친 저격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양예원 남친 저격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버 이동민 씨가 여자친구인 양예원 씨를 공개 저격한 가운데 이은의 변호사가 입을 열었다.

지난 8일 이동민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양예원 소름이네. 그 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 여러분"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화제에 올랐다.

이에 양예원은 이은의 변호사의 글을 SNS에 공유하며 반박 의지를 드러냈다. 이은의 변호사는 "구하라 씨 경우처럼, 유명세 때문에 관계에 약자가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며 "사회적으로 인지도가 있다는 것은, 안타깝게도 개인과 개인의 관계에서는 말 나오는 것 자체가 오명이 되고 오욕이 되기 때문이다. 안타까움의 극치는 내가 피하려고 노력한다고 네가 그런 사람이라 생기는 문제를 예방하기 어렵단 것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양예원 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그의 글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들은 솔깃하고 궁금함이 폭발하는 것 같다”면서 “이쪽에서 보면 소름이니 뭐니 하는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이런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 양예원 씨가 바라는 건 남자친구가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거다"라며 의문을 보였다.

이어 이은의 변호사는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게 아니다. 부언하며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 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내고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 예쁜 사랑의 날들처럼 성장하는 이별의 날들도 삶엔 훈장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예원 이동민 커플은 지난 2017년 유튜브 채널 ‘비글 커플’을 함께 운영해왔다. 특히 최근 양예원 씨는 비공개 촬영회에서 불법 촬영 및 동영상 유포,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법적 싸움을 했다.

고소 당시 이동민 씨는 "2년을 만나는 동안 예원이에게 이런 아픔이 있었다는 게 화가나고 속상해 미쳐버릴 것 같다"며 "무엇보다 힘든 것은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끼 먹지 않고 한숨도 못 자며 나쁜 생각을 하는 예원이를 보는 것"이라며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 하고 아파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여자친구의 억울함을 호소했던 바 있다. 당시 이은의 변호사가 사건의 변호를 맡았다.

▼다음은 이은의 변호사 글 전문

구하라씨 경우처럼, 세상에서의 유명세 때문에 관계에 약자가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

멀리 볼 것도 없이 변호사들도 그 직업 타이틀 때문에 물에빠진 놈 건져놨더니 보따리 내놓으라든가, 언젠 잊혀질까봐 두렵다고 징징거리다가 종래엔 왜 기억하느냐고 악다구니 쓰는 인간군상에 시달린다.

변호사들끼리 우스개 소리처럼 '똥을 피하는 건 더러워서가 아니라 극악스럽고 무서워서'라며 혀를 끌끌 찬다.

사회적으로 인지도가 있다는 것은, 안타깝게도 개인과 개인의 관계에서는 말 나오는 것 자체가 오명이 되고 오욕이 되기 때문이다. 안타까움의 극치는 내가 피하려고 노력한다고 네가 그런 사람이라 생기는 문제를 예방하기가 어렵단 것이다.

양예원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그의 글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들은 '뭐가 있나 보다'하면서 솔깃하고 궁금함이 폭발하는 것 같다.

그런데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그래서 이런 뜬금 맞은 말로 이뤄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 양예원씨가 바라는건 남자친구가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거다.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게 아니다.

부언하며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 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내고, 더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 예쁜 사랑의 날들처럼 성장하는 이별의 날들도 삶엔 훈장이다.

시작하는 연인들에게도, 사랑이 끝나가는 연인들에게도, 실은 연인만이 아니라 친구나 업무, 가족 온갖 관계의 시작과 끝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