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컬처웍스는 다음 달 7일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배우 이영애와 함께 하는 '해피엔딩 스타체어'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해피엔딩 스타체어는 롯데컬처웍스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배우가 자신에게 의미 있는 지역과 영화를 직접 골라 관객과 대화를 진행한 뒤 수익금을 기부하는 형식이다.

이병헌·정우성·김혜자·조인성·설경구 등이 참여했다.

이영애는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과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상 영예를 안겨준 '친절한 금자씨'를 골랐다.

이영애는 이날 영화 상영 뒤 관객과 대화를 통해 촬영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 명동 인근에 깃든 가족과 추억 등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행사를 통해 발생한 티켓 판매 수익금 전액은 해당 지역 아동센터에 전달된다.

또 이영애가 직접 '스타체어'로 선택한 좌석에는 배우 이름이 각인된 특별 제작 커버가 씌워지며, 해당 좌석에서 나오는 향후 1년간의 매출액도 기부금으로 쓰인다.

행사 티켓 예매는 30일부터 롯데시네마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가능하다.

롯데컬처웍스, 이영애와 함께 하는 스타체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