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김소현, 신현준 /사진=한경DB

서강준, 김소현, 신현준 /사진=한경DB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연예계에서도 태극기 물결이 일렁이고 있다.

올해로 74주년을 맞은 광복절은 1945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된 것을 기념하고 대한민구 정부수립을 경축하는 국경일이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만큼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그 가운데 스타들 역시 SNS를 통해 태극기를 게재하며 광복절을 기념하고 하고 "잊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먼저 배우 서강준은 15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8.15 광복절"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태극기 사진을 게재했다. 배우 김소현 역시 태극기 사진과 함께 "National Liberation Day of Korea"라고 적으며 광복적을 기념했다.

배우 윤박은 "광복절. 대한독립만세. 독도는 우리땅"이라는 글을 남겼으며, 전 KBS 아나운서 조충현은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다. 권혁수는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언과 함께 "그날의 함성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전했고, 신현준도 태극기를 향해 뛰어가는 아이의 모습이 담긴 사진에 "사랑합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하리수는 "올해는 광복 74주년 그리고 독립운동 100주년이라는 뜻 깊은 해입니다.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지금의 삶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라며 "하나의 힘은 미약하지만 뭉치면 커지는건 누구나 잘 알고 계시지요. 뜻깊은 오늘 모두들 집앞에 태극기 다는 거 잊지 마세요. 대한 독립 만세"라는 글로 애국지사들을 기리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송혜교 / 사진=한경DB

송혜교 / 사진=한경DB

특히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함께 전 세계에 한국에 대한 올바른 역사와 문화를 알리고 있는 송혜교는 이번에도 제74주년 광복절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중국 중경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송혜교 씨와 함께 17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다. 한류스타로서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주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수영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