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출신 갓세븐 잭슨 비롯
韓 활동 중인 중국 국적 아이돌들
SNS 통해 중국 지지 입장 전해
/사진=갓세븐 잭슨 웨이보 캡처

/사진=갓세븐 잭슨 웨이보 캡처

홍콩 시위가 점점 심화되는 가운데 중국 지지 선언을 공개적으로 표현하는 아이돌들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 4일부터 중국 출신 아이돌 멤버들은 자신의 공식 웨이보에 중국 깃발 사진과 함께 "오성홍기에는 14억 깃발 보유자가 있습니다. 나는 깃발 소지자입니다"라는 내용의 포스팅을 하기 시작했다.

해당 게시물은 홍콩과 대만, 마카오는 중국이며 합법적인 정부는 중국이 유일하다는 원칙을 내포하고 있다.

앞서 영토 분쟁이 있을 때마다 '하나의 중국'을 응원했던 중국계 아이돌들이 이번에도 같은 내용의 게시물을 일제히 올리기 시작한 것.

최근 중국에서는 캘빈클라인, 베르사체, 코치 등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무시하고 대만과 홍콩을 도시가 아닌 국가로 표기해 논란이 불거져 보이콧 되기도 했다. '하나의 중국'에 대한 견해가 확고한 분위기 속에 중국에서 활동 중인 에프엑스 빅토리아를 비롯, (여자)아이들 우기, 엑소 레이, 세븐틴 디에잇 등 정상급 아이돌은 물론 Mnet '프로듀스X101' 출신 토니, 위자월 등 아직 데뷔하지 않은 연습생들도 동참했다.

뿐만 아니라 홍콩 출신 갓세븐 잭슨, 대만 출신 라이관린 등도 오성홍기 게시물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홍콩 시민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며 두 달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시위에 참여한 인원은 1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13일에는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던 시위대와 공항에 진입하려는 경찰이 정면 충돌하면서 부상자도 속출했다.

시위대와 경찰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도심 곳곳에서 폭력 사태도 벌어지고 있다. CNN, BBC, CNBC, Bloomberg 등 외신들은 홍콩의 상황을 생중계하며 홍콩사태가 경제 우려를 심화시킬 수 있는 '블랙 스완'으로 발전될 가능성에 주목했다.

'블랙 스완'은 발생 가능성이 없어 보이지만 일단 발생하면 세상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는 사건을 뜻한다.

홍콩 정부가 지난 4월 3일부터 추진하려 한 송환법은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여기엔 중국 본토와 대만, 마카오 등도 포함돼 있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부당한 정치적 판단으로, 홍콩의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현재 시위는 반중국 성향으로 확산됐고, 그간 중국의 내정간섭으로 홍콩 민주체제가 위협 받는 것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온 것이란 해석도 흘러나왔다.

이 상황에서 한국에서 데뷔한 중국계 아이돌들이 중국 지지 선언을 하면서 중국과 홍콩 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