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그림이 있는 아침] 강세황 '조어도'

조선 후기 화가 표암 강세황(1713~1791)은 단원 김홍도의 스승이다. 시·서예·회화에 모두 빼어나 미술비평가로도 활동한 그는 당시 화단에서 ‘예원의 총수’로 불렸다. 한국 미술사에서는 처음으로 서양화적 명암법을 들여와 입체적 조형어법을 개척한 작가로도 유명하다.

그의 ‘조어도(釣魚圖)’는 농담(濃淡·짙고 옅음)이 뚜렷한 먹을 사용해 은일(隱逸)을 갈망하던 조선시대 사대부들이 꿈꾸는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염원을 담아낸 대표작이다. 거대한 산세 사이로 흐르는 강물 위에 떠 있는 나룻배를 정박하는 선비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잡아냈다.

잔잔한 물결은 일부만 표현했고, 하늘과 땅도 여백으로 두어 전반적으로 소략(疏略)한 필치가 돋보인다. 붓에 먹물을 스치듯이 묻혀서 그리는 갈필(渴筆)기법을 활용해 사실성을 더했다. 배와 인물을 제외한 모든 이미지를 두 개의 필선으로 묘사한 것으로 미뤄 한 손에 붓을 두 자루 쥔 채 그리는 양필법을 구사했다. 그림 상단에는 방이성법(放李成法)이라는 화제와 함께 산향재(山響齋)라는 자신의 당호를 적어 놓았다. 이성(李成)은 중국 북송 때의 화가로 한림산수(寒林山水)의 경관을 즐겨 그린 북종화의 거장으로 알려졌다.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