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DHC 본사 제작 동영상 망언
DHC 모델 정유미 불똥
정유미 측 "DHC 모델 활동 중단"
DHC 모델 정유미/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DHC 모델 정유미/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정유미가 DHC 측의 망언에 유감을 표하면서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배우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12일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모델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정유미 측은 "DHC 코리아와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고,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면서 SNS에 게제된 홍보 이미지에 대해 설명했다.
DHC 모델 정유미/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DHC 모델 정유미/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DHC 모델 정유미/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DHC 모델 정유미/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며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DHC가 운영하는 DHC텔레비전 시사 프로그램 '진사 도라노몬 뉴스'는 10일 방송에서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비하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일제 강점기 당시 한국인을 비하했던 '조센징'이라는 표현을 썼다. 뿐만 아니라 "조센징은 한자를 썼는데 문자화하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문제가 됐다"고 허무맹랑한 주장을 했다.

이어 다른 출연자는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내가 현대 미술이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냐"면서 소녀상 전시를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DHC 혐한 방송이 알려지면서 한국에서는 불매운동이 더욱 확산됐다. 하지만 비난이 거세지자 DHC 측은 사과가 아닌 공식 SNS 댓글 기능을 차단했다.

이에 몇몇 사람들이 DHC 모델인 정유미의 SNS를 찾아가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다음은 DHC 망언 관련 정유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스팩토리입니다.

정유미 DHC 광고 계약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 보내드립니다.

먼저,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습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입니다.

더불어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에이스팩토리 드림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