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차 타는 손님에 음식 안 팔아" 사장님의 패기인가 vs 엇나간 애국심인가

일본이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강행하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더이상 일본에 지지 않겠다"고 전면전을 선언했다. 불합리한 경제 보복에 반일 감정이 나날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여행도 감소세를 보이는 것은 물론 일본 신차에 대한 상담도 부쩍 줄었다고 한다.

신차 비교 견적 구매 플랫폼 겟차에 따르면 7월 한 달간 일본 주요 자동차 브랜드의 신차 상담건수가 전달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렉서스에 대한 상담 건수는 375건으로 전달 934건에 비해 60% 급감했다. 도요타의 상담 건수는 47% 줄었고, 혼다와 닛산의 상담 건수도 각각 66%, 24% 감소했다.

올 상반기 일본 자동차 판매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변화다. 올 들어 6월까지 전체 수입차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22% 줄었지만, 렉서스와 혼다의 판매는 각각 33.4%, 94.4% 증가했다.

일본에 대한 반감이 일본차 구매저하로 이어지는 형국에서 일본차를 기존에 구매한 사람들까지도 일말의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 것일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단골 가게 사장님의 패기'라는 제목과 함께 한 대형 식당에 걸린 현수막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현수막에는 "우리모두 대한민국"이라는 타이틀에 이어 "8월 1일부터 일본차량운행 고객님께는 음식을 판매하지 않겠습니다. 주차를 하지 말아주세요. 협조 감사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같은 경고 메시지에 대해 네티즌들은 "정말 멋지다. 저 정도로는 해야 앞으로 일본 차를 사지 않을 것이다"라는 찬성의 목소리와 "이건 아니라고 본다", "저 식당 사장님도 일본 부품 들어간 휴대폰 쓸 수도 있고 식당 어디에도 일본 제품 하나도 없다고 자신할 수 있나" 등의 볼멘 목소리도 터져나왔다.

아울러 "맹목적인 차별은 안 된다", "상식에 맞지 않는 불매운동이다", "사장이 자기 가게에서 마음대로 하겠다는데 마음에 들면 가고 아니면 안 가면 된다", "몇 년 전 이미 차를 산 사람한테 어쩌라는 건가" 등의 다양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각에서는 자국민까지 대립양상을 띠는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경고한다.

전문가들은 불매운동이 소비자 권리를 침해하거나 일본인에 대한 차별·인권침해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연합뉴스에 "일본차 수리·주유를 거부하는 등의 행위는 소비자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불매 운동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선을 넘는 불매 운동은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서경덕 교수는 "그동안 역사왜곡 등 일본에 대해 쌓여 있던 감정이 한꺼번에 폭발해 불매운동으로 이어졌다"며 "일본 정부와 기업들의 부적절한 대응 등으로 우리나라에 불매운동에 불을 더 지피고 있어 쉽게 식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