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지난달 30일 중국 간쑤성 간난에서 열린 ‘둔황실크로드 국제관광축제’ 개막식에서 티베트 전통 의상을 입은 주민들이 행진하고 있다. 노란색, 빨간색이 어우러진 커다란 열기구 풍선 아래 깃발을 들고 위풍당당하게 걷고 있다. 그 모습이 역동적이고 활기차다.

중화문명의 발원지 중 한 곳인 간쑤성은 2000여 년 전 고대 실크로드의 주요 기점이었다. 실크로드는 중국의 비단과 서역의 향신료 등이 오가는 무역로였다. 물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 교류도 이뤄졌다. 하지만 11~12세기 바닷길이 새롭게 개척돼 실크로드가 쇠퇴하면서 이 지역도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다.

이 축제는 많은 관광객을 끌어모아 고대 실크로드의 문화를 알리는 동시에 침체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기서 발생한 수익은 지역 주민의 빈곤 해소와 교육 향상 등에 쓰인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