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회동굴인 정선 화암동굴도 지정 예고
조산운동 증거 '정선 쥐라기역암' 천연기념물 된다

우리나라에 강한 조산운동이 발생했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증거인 강원도 정선군 쥐라기역암이 천연기념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정선에 있는 자연문화재인 '정선 봉양리 쥐라기역암'과 '정선 화암동굴'을 각각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1일 밝혔다.

중생대 쥐라기는 2억년 전부터 1억4천500만년 전 사이 시기이고, 역암(礫岩)은 운반작용으로 퇴적된 암석 중에 크기 2㎜가 넘는 입자가 많은 암석을 의미한다.

정선 봉양리 쥐라기역암은 조양강변에 있으며, 다른 지역 역암과 비교하면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또 역(자갈)을 이루는 암석 종류, 역 모양과 크기, 고르기 측면에서 별다르고, 물과 마찰작용으로 인해 모양도 아름답다.

조선 후기 문인 이명환(1718∼1764) 시문집인 '해악집'에도 봉양리 쥐라기역암이 등장한다.

조산운동 증거 '정선 쥐라기역암' 천연기념물 된다

석회동굴인 화암동굴은 1934년 금을 캐기 위해 갱도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발견됐고, 1980년 강원도기념물 제33호로 지정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길이는 약 320m다.

대형광장에는 대형 석순과 석주, 종유석이 있으며, 미공개 구간에도 색상과 형태가 다양한 석화(石花·꽃 모양 퇴적물)가 존재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봉양리 쥐라기역암은 한반도 옛 환경을 이해하는 데 유용한 자료이고, 화암동굴은 차별화된 석화가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