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 가능성 소속사도 포함…"투표 원본 공개하고 재발 방지해야"
국민 프로듀서들, 엠넷 '프듀X' 제작진 사기 혐의 고소

'국민 프로듀서'(시청자)들이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프듀X')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제작진 등을 고소·고발했다.

마스트 법률사무소는 1일 국민 프로듀서 260명을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CJ ENM 산하 엠넷 소속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아울러 조작 의혹이 사실이라면 제작진 단독 범행이라고 보기 어렵고, 이해관계가 있는 일부 소속사 공모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고소·고발 대상에 포함했다.

법률사무소는 고소·고발 배경에 대해 마지막 생방송에서 발표된 연습생들의 득표수에서 특정한 배수(7474.442)의 패턴이 반복된다는 점을 들었다.

프로그램 종영 직후 의혹이 확산한 데 대해서도 "해당 투표 결과는 일주일간 진행된 온라인 투표와 140만표가 넘는 문자투표로 도출된 것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도 부자연스러운 것으로, 합리적인 의심"이라고 지적했다.

법률사무소는 엠넷과 제작진이 처음부터 원본 투표 데이터를 공개했다면 문제가 되지 않았겠지만,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만 반복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고소·고발 목적으로는 원본 투표 데이터 공개와 향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의 투표 비리 방지를 꼽았다.

국민 프로듀서들은 법률사무소를 통해 "투표조작 의혹의 진상을 명백하게 밝힘으로써 추후 재발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므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국민 프로듀서들, 엠넷 '프듀X' 제작진 사기 혐의 고소

'프듀X'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 이날 고소·고발과 별개로 엠넷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내사를 진행 중이다.

전날에는 '프듀X' 제작진과 문자 투표 협력업체(인포뱅크)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뤄졌다.

한편, '프듀X'를 통해 선발돼 다음 달 27일 데뷔를 앞둔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과 팬들에 의해 추천된 파생그룹 바이나인 등 팬덤 간 갈등도 심화하고 있다.

특히 수사 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엑스원 데뷔를 미뤄야 한다는 주장과 강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 중이다.

엠넷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힌 상태이며, 생방송에 진출한 연습생 20명 소속사는 11인조 엑스원 데뷔를 지지한다고 뜻을 모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