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박카스 29초영화제 시상식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출품작 수준 상향 평준화…한 편의 TV광고 같은 느낌"

“박카스는 이제 세계 각지로 뻗어나가는 자랑스러운 국민 브랜드로 성장했어요.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은 한국 영화도 이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박카스 29초영화제’는 많은 이에게 영화에 대한 꿈을 갖게 하고, 세계로 뻗어가는 한국 영화계의 기초가 될 영화제라고 확신합니다.”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사진)은 31일 올해로 7회를 맞은 ‘박카스 29초영화제’의 의의에 대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번 영화제의 주제는 ‘남들이 모르는 나만의 피로는 OOO이다’였다. 그는 “피로한 사회, 소통의 부재,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국민이 ‘남의 피로도 생각해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에서 출발했다”며 “각자 피로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서로를 이해하고 응원하는 계기를 마련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출품작들에 대해 최 사장은 “한 편의 TV 광고 같은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가는 힘을 가진 작품이 매년 쏟아지고 있다”며 “이번 출품작 중에는 젊은 사람들이 애용하는 소재를 활용한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올해 출품작은 지난해와 비슷한 900여 편이었지만 심사 시간은 두 배 이상 걸렸다. 작품 수준이 상향 평준화된 데다 아이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것은 물론 동물의 시점에서 피로를 보는 작품까지 등장하는 등 소재가 다양하고 참신했기 때문이다. 최 사장은 “‘한국 영화 100주년’이란 의미가 있는 해여서 그런지 올해 우수작들이 더 많이 쏟아졌다”며 “특히 일반부에서 창의성이 돋보이는 작품부터 다양한 시각에서 ‘남모를 내 피로’를 바라본 작품까지 수준 높은 작품이 많아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제 수상작들은 동아제약 박카스 브랜드에 어떻게 활용될까. 그는 “공감대 높은 작품들은 향후 적합한 바이럴 광고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콘텐츠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