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액 1049억…6.5%↑
삼성문화재단, 올해도 1위
국내 메세나(기업들의 문화예술 지원) 활동에서 기업문화재단이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

한국메세나협회가 30일 발표한 ‘2018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문화재단의 지원 금액은 1049억원으로 전년 대비 6.5% 증가했다. 전체 지원 총액에서 기업문화재단이 차지하는 비중도 증가 추세다. 2000년대 30%대에서 2012년 40%대로 들어섰고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처음으로 절반(51.4%)을 넘어섰다.

지난해 기업들의 문화예술 지원 총액이 전년 대비 5.0% 증가한 것은 기업문화재단이 문화 공간을 추가로 확충하고 소외계층 예술교육, 상시 운영 프로그램 확대 등을 통해 지원 규모를 늘렸기 때문이다. 기업문화재단은 1990년대부터 공연장 미술관 등 문화시설 건립 및 운영, 음악 영재 양성 등 문화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며 국내 문화예술계 발전을 이끌어왔다. 기업들이 운영하는 문화예술 시설은 전시·공연 등을 통한 신인 예술가 발굴의 장으로 활용됐고, 대중의 문화 접근성 향상에도 기여했다. 최근 2~3년 전부터 자유학기제 시행과 함께 확산되고 있는 문화예술 교육 분야 지원도 문화재단이 주도하고 있다.

재단별로는 삼성문화재단이 삼성미술관 리움, 호암미술관 운영 및 다양한 문화예술 지원 사업 확대로 전년도에 이어 1위에 올랐다. 2위에 오른 롯데문화재단은 지난해 1월 롯데뮤지엄을 신규 개관해 운영하고 역량있는 국내 시각 예술인을 공모해 창작활동을 지원했다. 개별 기업으로는 KT&G가 전년도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서울, 충남 논산, 강원 춘천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상상마당’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클래스를 상시 운영하고, 시각예술 다원예술 등 비주류 장르 지원도 확대했다.

2016년 부정청탁금지법 시행으로 2017년 크게 줄어든 문화예술단체의 공연, 전시에 대한 직접적인 후원·협찬·파트너십 규모도 지난해 387억원으로 전년 대비 14억원 증가했다. 한국메세나협회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 첫해에는 적용기준 등이 모호해 기업들의 후원과 협찬이 위축됐으나 이후 점차 회복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