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문화콘텐츠 수출이 성장세를 지속하며 95억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공개한 ‘2018년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95억5078만달러로 전년보다 8.4%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게임이 63억9161만달러로 전체 콘텐츠 수출의 66.9%를 차지했고, 캐릭터(7억3334만달러), 지식정보(6억4410만달러), 음악(5억6417만달러)이 뒤를 이었다. 수출 증가율은 애니메이션(19.5%), 만화(14.4%), 출판(12.7%), 캐릭터(10.5%), 방송(10.3%), 음악(10.1%) 순이었다.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은 119조1103억원으로 전년보다 5.2% 늘었다. 애니메이션(-1.9%)을 제외한 전 부문에서 증가세를 보였으며 음악(11.9%), 지식정보(9.7%), 만화(7.0%), 방송(6.3%), 게임(6.0%) 등의 증가폭이 컸다.

부문별 매출은 출판(21조485억원), 방송(19조1761억원), 광고(17조2187억원), 지식정보(16조5030억원), 게임(13조9335억원) 순이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