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백화점 한국인 쇼핑액 25% 급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자발적 불매운동과 여행중단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2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의 국내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 수속 시간에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자발적 불매운동과 여행중단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24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의 국내 항공사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탑승 수속 시간에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에 대해 무역 보복을 단행한 일본이 관광업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한국을 겨냥한 보복조치가 부메랑이 됐다는 평가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 이후 심화한 한일 갈등 상황에서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일본의 관광·소매 업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난 25일 보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지역은 유명 온천이 몰려있는 오이타(大分)현이다. 조사 결과 유후인(由布院), 벳푸(別府) 등 온천이 있는 오이타현 소재 호텔과 전통 료칸(旅館) 3곳에서만 무려 1100명분의 예약 취소가 발생했다.

일본 최대 여행사 JTB에 따르면 최근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개인 여행자 수는 작년 같은 시기 대비 10% 줄었다. 또한 부산과 오사카(大阪)를 오가는 쾌속 크루즈의 승객은 평소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철도회사 JR 규슈(九州)는 "한국인 관광객 감소가 장기화하면 더 큰 영향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의 저비용항공사(LCC)가 한국과 일본을 잇는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티웨이항공(5,220 -0.95%)은 일본 정부가 보복 조치를 시행한 후 일본의 오이타(大分)현, 구마모토(熊本)현, 사가(佐賀)현과 한국 도시를 잇는 4개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8~9월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는 시마네(島根)현과 김포를 연결하는 전세기 운항을 지난 13일부터 중단하고 있다.

한국인 관광객의 급감은 지역 상점가에도 직격탄이 되고 있다. 다이마루 백화점 후쿠오카(福岡) 덴진(天神) 지점의 17~23일 한국인 쇼핑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 급감했다.

그런 가운데 일본 교통기관과 지방자치단체장이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관광 산업 피해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서일본철도의 구라토미 스미오 사장은 이날 후쿠오카(福岡)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에 인연이 있는 사업이 많아서 (한일관계 악화의) 영향이 상당히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가 전국에서 운영하는 호텔 17곳의 7월 한국인 이용자 수는 작년 동기보다 30%가량 줄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