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는 24일 윤동한 회장이 이순신 장군의 조력자 정걸 장군을 조명한 '80세 현역 정걸 장군'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책은 지난해 9월 '기업가 문익점'에 이은 윤 회장의 두 번째 역사 경영 에세이로, 이순신 장군을 보좌한 정걸 장군의 삶을 돌아보고 경영 가치를 담았다.

윤 회장은 이순신 장군을 기업인이 본받아야 할 최고의 경영인으로 꼽으며 관련 연구를 확장하고 있다.

윤 회장은 이번 저서를 위해 정걸 장군의 고향인 전남 고흥을 방문하는 등 각 지역에 흩어진 자료를 모았다.

책에서 윤 회장은 정걸 장군에 대해 "이순신 장군보다 31살이나 많았지만 도움을 요청받고 자신의 능력을 아낌없이 베풀었다"며 "이순신 장군의 멘토이자 나라를 위해 경험과 지혜를 쏟아부은 노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각 세대가 '이순신의 존중'과 '정걸의 섬김'을 본받아 갈등의 간극을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윤 회장은 "이순신 장군의 조력자를 찾는 일은 이순신 장군의 업적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순신 장군 주변의 많은 위인을 발굴해 기업가로서의 이순신을 알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80세 현역 정걸 장군' 출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