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산업노조, 일본 제품 안내 거부 선언…"대형마트에 일본제품 판매 중지 촉구"
택배연대노조,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인증샷·택배차량에 스티커 부착

"대형마트 노동자도 일본제품 판매를 거부합니다. 현장에서 일본 상품에 대한 안내를 모두 중지할 것입니다."
"대형마트서 일본제품 안내 중지" "유니클로 택배 거부"…불매운동 동참한 노조(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대형마트서 일본제품 안내 중지" "유니클로 택배 거부"…불매운동 동참한 노조(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김기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산업노조) 위원장은 24일 서울 중구 청파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이 일본 제품 안내 거부를 선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트산업노조는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에 일본제품 판매 중단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마트산업노조 측은 소상공인들이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동참을 촉구했다. 한국마트협회 등 중소마트와 편의점 5만여 곳에서 일본 제품 판매를 중단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판매대에서 철수시키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빗방울이 떨어지는 궂은 날씨 속에서 마트산업노조 조합원들은 '우리매장에서는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합원들은 "사죄없고 반성 없는 일본을 규탄한다. 경제침탈 자행하는 일본을 규탄한다. 대형마트는 일본제품 판매를 즉시 중단하라. 일본제품 판매를 거부한다"는 구호를 한 목소리로 외쳤다.

유통가 현장에서도 일본제품 판매에 대한 반응이 싸늘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롯데마트 원주점에서 주류를 담당하는 김영주 마트산업노조 롯데지부 위원장은 "일본 맥주 판매량은 하루에 4분의 1 수준으로 판매량이 줄었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노동자에게 자신의 일터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일본 불매운동에 나설 것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마트산업노조에 따르면 전 조합원 수는 약 8000여명으로 추산된다.

"유니클로 배송 거부·대형마트서 일본제품 안내 않는다"…불매운동 동참한 노조(사진=택배연대노조의 배송거부인증샷 예시,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유니클로 배송 거부·대형마트서 일본제품 안내 않는다"…불매운동 동참한 노조(사진=택배연대노조의 배송거부인증샷 예시,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같은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했다. 일본 대형 제조·직매형 의류(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한다는 방침이다.

택배연대노조는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택배연대노조는 각자 맡고 있는 구역의 택배원들이 유니클로 기업이미지(CI)가 인쇄된 택배상자를 확인하면 배송거부 의사를 표명하고 회사에 통보한다는 방침이다. 배송 거부한 상자는 사진을 찍어 단체 대화방에 '인증샷'을 올리기로 했다. 택배연대노조에 따르면 조합원 수는 2500명 수준으로 CJ대한통운과 우정사업본부 위탁택배노동자 등이 주축이다.

또한 택배연대노조 조합원 전 조합원의 택배 차량에 일본을 규탄하는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김태완 택배연대노조 위원장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오래 못 갈 것'이라며 폄하한 유니클로의 배송거부 운동을 전개한다"며 "CJ대한통운의 다른 택배기사가 배송을 할 수도 있으나 향후 모든 택배사들이 동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일본제품 판매 말아야"…불매운동 동참한 마트 노조(사진=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대형마트, 일본제품 판매 말아야"…불매운동 동참한 마트 노조(사진=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