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한국·일본 격투기 동반 성장하길"

‘사랑이 아빠’ 추성훈(44)이 4년 만에 종합격투기 선수로 복귀한 3가지 이유를 말했다.

추성훈은 일본 아베마TV가 방영한 인터뷰를 통해 “첫째는 우선 승리에 대한 갈망에 컸다”라면서 “둘째는 한국과 일본 격투계가 함께 발전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마지막으로 어떤 역경 앞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힘차게 도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추성훈은 지난달 ONE Championship 중국 상하이대회 코-메인이벤트로 UFC 파이트 나이트 79 이후 1296일 만에 종합격투기 공식전에 나서 웰터급 타이틀전 경력자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에게 만장일치 판정으로 패했다.

추성훈은 “K-1 등 일본대회에서 뛸 때가 제1장이라면 UFC 시절은 제2장일 것이다. 난 원챔피언십 계약을 제3장으로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종합격투기 경력을 구분하기도 했다. 방송인으로서 상업적인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가벼운 마음으로 충동적인 복귀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반박한 것이기도 하다.

추성훈은 “열심히 노력했지만 졌다. 내가 약해서 패한 것”이라고 담담하게 복귀전을 돌이켰으며 “그렇지만 더 강해지고 싶다. 아버지(추계이 씨)는 내게 ‘무엇이든 항상 도전하라!’라는 가르침을 주셨다”라면서 “주변에서 무슨 말을 하든 원챔피언십이 정해주는 상대들과 정면으로 맞서 싸우겠다”라고 다짐했다.

추성훈은 “한국 등 아시아 격투기 무대에는 훌륭한 선수가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라면서 “그들이 원챔피언십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내가 역할을 하겠다”라는 포부도 드러냈다.

원챔피언십은 12월 20일 서울대회가 예정돼 있다. JTBC3 FOX Sports가 한국 중계를 담당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