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아는형님' 캡처

양준혁. '아는형님' 캡처

양준혁이 방송에서 야구 실력에 대한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양준혁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이봉주, 진종오 등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호동이 양준혁의 현역 시절 별명인 '양신'으로 추켜세우자 양준혁 또한 자랑을 마다하지 않았다.

양준혁은 "KBO리그 최다 안타와 최다 홈런, 최다 2루타, 최다 득점, 최다 타점 기록을 갖고 있다"면서 으쓱해했다.

그의 말을 듣고 있던 김희철은 "박찬호와 붙은 적도 있느냐"고 물었다.

박찬호는 공주고를 졸업한 뒤 국내 프로야구에 데뷔하지 않았다. 한양대 재학 시절이던 1994년 미국 LA 다저스에 입단했다.

양준혁 또한 "박찬호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미국으로 가서 대결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있었다면 내게 밥이 됐을 것"이라며 "빠른 공을 잘 친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겨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