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특별기 2대 추가 투입 예정
"운항 여부 미리 확인해야"
제주가 태풍 '다나스'의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제주공항도 정상화될 예정이다. 다만 태풍과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발효중이어서 항공편별로 정상화는 차이가 있겠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38분께 청주에서 출발한 이스타 ZE701편이 제주공항에 착륙한 것을 시작으로 일부 항공편이 정상 운항에 들어갔다. 제주공항에서는 총 462편(출발 226, 도착 236)이 운항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제주에서 김포로 가는 특별기 2대를 추가 투입한다.

제주공항 측은 오후부터 항공편 대부분이 정상 운항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제주공항은 전날 오후부터 항공기 결항이 시작돼 이날 오전 10시까지 185편이 결항했다. 결항편 승객들은 1만4000명 가량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승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공항 내에 혼란이 예상된다. 사전에 항공사에 지연과 결항 등 운항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제주공항측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