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일침, 미스코리아 한복 논란에 입 열어
박술녀 "한복이 가진 고유성 무너뜨려선 안돼"
박술녀, 2019 미스코리아 코르셋 한복에 '일침' /사진=한경DB

박술녀, 2019 미스코리아 코르셋 한복에 '일침' /사진=한경DB

한복 연구가 박술녀 원장이 2019 미스코리아 한복 무대에 대해 일침했다.

박술녀는 17일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직접 출연해 2019 미스코리아 한복 무대에 대해 지적했다.

박술녀는 "미스코리아 행사 주최 측에서는 시대적 감각을 가미한 옷이라고 하니까 제가 할 말은 없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보는 사람 시각에 따라 주관적이라 그것을 예쁘다고 보는 분이 있을 수 있다"고 의견을 이어갔다.
박술녀 일침 / 사진 = 2019 미스코리아 생중계 영상 캡처

박술녀 일침 / 사진 = 2019 미스코리아 생중계 영상 캡처

이어 박술녀는 "한복은 우리나라 옷이지 않느냐. 좀 더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었다. 한복이 가진 고유성, 전통성을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박술녀는 "세계 속의 한복이 너무 지금, SNS를 뜨겁게 달구는, 그런 쪽(성상품화 등)으로만 재조명되는 게 좀 슬픈 일이다"라고 일침을 가하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인들에게 한복을 입히는 만큼 대한민국 옷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대회로 거듭났으면 좋았겠다"라고 말했다.
박술녀 일침 / 사진 = 한경DB(2019 미스코리아 시상식 현장)

박술녀 일침 / 사진 = 한경DB(2019 미스코리아 시상식 현장)

한편, 지난 11일 서울시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전에는 전년도 미스코리아들의 고별 행진이 진행됐다. 당시 미스코리아들이 입고 등장한 퓨전 한복 의상은 전통 한복의 틀을 벗어난 과도한 노출과 잘록한 몸선을 강조한 식으로 코르셋 속옷을 연상하게 해 논란이 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