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유스호스텔 에코빌리지 전경. 영월군 제공

친환경 유스호스텔 에코빌리지 전경. 영월군 제공

한국관광공사가 ‘한 달 살기’ 추천 지역 가운데 하나로 꼽은 강원도 영월이 가족 단위 여름 휴가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동강을 중심으로 트레킹과 명상, 래프팅, 산악자전거(MTB)까지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져 있기 때문이다.

16일 영월군에 따르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군내 주요 관광지의 숙박시설과 음식점 등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또는 체류형 시설에 대한 안내 요청이 많다는 게 군 관계자의 설명이다.

영월군은 동강 래프팅의 출발지인 삼옥리 섭새강변유원지 인근 동강생태공원을 중심으로 가족 단위 피서객들을 겨냥한 체험·교육시설의 정비를 마쳤다. 동강생태공원엔 영월의 대표적인 박물관 가운데 하나인 곤충박물관과 동강생태정보관, 야외풀장, 저탄소 유스호스텔 에코빌리지 등이 자리하고 있다. 국내외 다양한 곤충들을 상설 전시 중인 곤충박물관은 최근 식용곤충을 먹을 수 있는 체험으로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인기가 높다.

동강생태정보관에선 동강에서 서식하는 동식물과 동굴 모형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3D 입체영상으로 래프팅을 체험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도 즐길 수 있다. 생태공원 야외 풀장은 어린이들을 위한 미니 워터파크다. 동강 래프팅을 즐기기엔 무리가 있는 어린이들을 위한 장소다.

에코빌리지는 국내 최초의 탄소저감 패시브 하우스다. 지난해 7월 개관했다. 생태공원의 숲속에 자리한 에코빌리지는 햇살과 바람이 자연스럽게 스며들고 통과하도록 자연친화적으로 설계됐다. 머무는 자체가 저탄소 체험인 셈이다.

동강생태공원으로 중심으로 동강과 연계한 다양한 휴양 프로그램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게 영월의 장점이라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영월군 김용수 생태보전팀장은 “동강생태공원 주변에는 별마루천문대와 어라연, 래프팅 출발지인 섭새강변, 퍼블릭 골프장 등이 5~10분 이내의 거리에 있어 여름철 동강휴가의 중심”이라며 “친환경 유스호스텔인 에코빌리지에서의 저탄소 체험은 여름휴가를 뜻 깊게 할 또 다른 의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