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서 '청년여성 멘토링 발대식'
유리천장 깬 여성멘토들, 청년여성 사회진출 돕는다

여성가족부는 16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600주년 기념관에서 각 분야 전문가로 활동하는 여성 멘토가 청년 여성과 함께 진로를 탐색하며 사회진출을 지원하는 '청년여성 멘토링 발대식'을 연다고 밝혔다.

멘토단은 정보통신기술(IT), 문화, 기업, 창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동하는 여성 20명으로 구성됐다.

5년 연속 멘토로 활동 중인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원장을 비롯해 교보생명보험 허금주 전무, AIA 생명보험 이강란 전무, 윤영미 아나운서, 세종문화회관 이지향 전 공연기획자 등이 멘토 역할을 이어간다.

철강업계 최초 여성 공장장 출신인 포스코 김희 상무보, 중소기업 사원에서 대표로 거듭난 EMC 글로벌 김은주 대표 등이 유리천장을 깬 여성 지도자로서 멘토단에 새롭게 합류했다.

멘티로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사회초년생 등 사회진출에 멘토 도움이 필요한 청년 여성들이다.

멘토와 멘티는 1대 10 내외로 조를 구성해 멘토 회사방문, 연합 멘토링 등 다양한 조별 활동을 수행한다.

우수 수료자에게는 여성가족부 장관상 등을 준다.

아울러 지역 청년여성을 위한 권역별(수도권·제주·충청·영남) 토크콘서트 '멘토링의 날'이 7월말께 서울이나 수도권에서부터 시작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