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는 청원구 내덕동 옛 연초제조창의 명칭을 '문화제조창C'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청주 옛 연초제조창 명칭 '문화제조창C'로 결정

청주시에 따르면 'C'는 모든 생명체의 기초가 되는 원소인 탄소(Carbon)의 첫 글자에서 땄다.

옛날 담배를 생산하던 연초제조창 일대에 국립현대미술관과 공예클러스터, 첨단문화산업단지와 동부창고가 들어서 새로운 지역의 문화를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C'는 또 Cheongju(청주), Culture(문화), Craft(공예), Contents(콘텐츠), Citizen(시민), Community(지역) 등 다양한 의미부여가 가능하다.

청주시는 책자나 팸플릿 등에 사용하는 공식명칭은 '문화제조창C'로 하되 평소에는 시민들에게 친숙했던 연초제조창 이름을 최대한 살려 '문화제조창'으로 줄여 부르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