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축제·연꽃문화제·시골축제 등에는 관광객 발길
세계수영선수권 열리는 광주는 경기장마다 응원소리
장맛비 오락가락…전국 해수욕장·관광지 한산

7월 두 번째 주말인 13일 전국은 장마전선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차분한 휴일을 보냈다.

부산에 있는 7개 공설 해수욕장에는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피서객과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서핑을 즐길 수 있는 레저 존이 별도로 마련된 송정해수욕장에는 원색의 서프보드를 탄 젊은이들로 북적거렸다.

전면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들은 즐길 거리 가득한 축제와 이벤트로 본격적인 손님맞이에 나섰다.

경포해수욕장에서는 '경포 비치 비어 페스티벌'이 열린 가운데 피서객들이 청정 바다와 함께 수제 맥주를 즐겼다.

경포 해변에는 개성 넘치는 수제 맥주 부스가 마련됐고, 강릉지역 주요 맛집 먹거리와 안주를 맛볼 수 있는 푸드트럭 등도 관광객들의 발길을 잡았다.
장맛비 오락가락…전국 해수욕장·관광지 한산

충남지역은 서산, 태안, 당진 지역을 중심으로 호우 특보가 내려져 만리포해수욕장 등 주요 관광지가 한산한 모습이었다.

이날 개장한 부안 격포, 변산, 모항 등 전북지역 해수욕장에는 수천 명의 물놀이객이 몰렸다.

'창포와 연꽃의 화원'으로 불리는 전주 덕진공원에서는 연꽃문화제가 열려 연꽃가요제, 전통문화 체험, 합창제, 국악 한마당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였다.

울산 울주군 진하해수욕장과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에도 간간이 비가 내리는 가운데 가족과 연인들이 나와 바닷바람을 즐겼지만 북적거리지는 않았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국가 정원에 최근 지정된 울산 태화강 공원 일대에도 평소 주말보다는 적은 나들이객들이 찾아 산책을 즐겼다.

경기남부 지역은 구름이 많고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졌다.
장맛비 오락가락…전국 해수욕장·관광지 한산

용인 에버랜드의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를 찾은 시민들은 여름 축제 '메가 웨이브 페스티벌'을 즐기며 더위를 식혔다.

여름 축제 '그해 시골 여름'이 열린 한국민속촌을 방문한 나들이객들은 시골 의상을 입고 분수 놀이터와 수박 서리 체험을 즐겼다.

인천 을왕리·왕산해수욕장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날씨 속에도 1천여명의 피서객이 방문해 물놀이를 하거나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혔다.

월미도와 인천대공원에도 가족 단위 나들이객으로 붐볐고, 차이나타운 인근 송월동 동화마을을 찾은 시민들도 색색깔 벽화 앞에서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휴일을 만끽했다.

지구촌 5대 스포츠대회 가운데 하나로 손꼽히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광주와 여수의 각 경기장에서는 응원 소리가 온종일 울려 퍼졌다.

경기장 밖에서도 대회 개최를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려 시민은 물론 수영대회 관람을 위해 광주를 찾은 외지인을 즐겁게 했다.

경북 팔공산과 비슬산, 주왕산 등에도 오전부터 산행을 즐기려는 사람들 발길이 이어졌다.

2019 대구 세계 여자비치볼 대회가 열린 수성못 상화공원에는 많은 나들이객이 모여 경기를 지켜보며 즐겁게 지냈다.
장맛비 오락가락…전국 해수욕장·관광지 한산

(김상현 김근주 홍인철 최종호 김소연 신민재 이강일 김영인 박철홍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