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 문구 새겨

언론자유를 상징하는 조형물 '굽히지 않는 펜'을 선보이는 제막식이 오는 16일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앞마당에서 열린다.

지난해 10월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가 언론시민사회단체에 언론자유 조형물 건립을 제안한 지 9개월 만이다.

만년필 모양의 조형물에는 언론 민주화를 위해 평생을 바친 청암 송건호(1926∼2001) 선생의 지론인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는 문구가 새겨진다.

조형물 제작은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운성·김서경 작가가 맡았다.

'굽히지 않는 펜'에는 언론자유가 민주주의의 기반이자 시민사회의 중요한 가치임을 알리고, 언론자유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기리고 뜻을 이어간다는 의미가 담겼다.

서울신문사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부지 등을 제공하고, 120여 개 언론시민사회단체와 언론노동자, 일반 시민 등 600여 명이 추진위원으로 참여해 1억4천여만원의 건립 기금을 모았다.

언론자유 상징 '굽히지 않는 펜' 16일 제막식

이낙연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차범근 차범근축구교실 이사장, 박래부 전 새언론포럼 회장, 자유언론실천재단 등은 애장품을 기증했다.

제막식은 16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애장품 경매, 김운성·김서경 작가 발언, 축사, 취지문 낭독과 제막 순으로 진행된다.

'꺾일지언정 굽히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취지문을 통해 자유 언론에 대한 신념과 자부심, 언론인들의 시대적 역할을 밝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