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전국 곳곳 소나기·제주 장맛비…낮 최고 30도 안팎

이번 주말 전국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고 제주도는 장맛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13일 전국이 대체로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 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서울·경기는 오전 6시께, 충청·강원 영서는 오전 9시부터 정오 사이 차차 그칠 전망이다.

서울·경기는 정오부터 오후 3시 사이, 강원 영서·충북 북부·남부 내륙은 정오부터 오후 9시 사이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오전 3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장맛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3일 아침 기온은 19∼22도, 낮 기온은 25∼30도로 예보됐다.

일요일인 14일 전국은 대체로 구름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을 제외한 중부 내륙과 경상 내륙은 대기 불안정으로 오전 9시부터 자정 사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아침 기온은 19∼22도, 낮 기온은 24∼31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서울·경기는 13일 새벽 비가 대부분 그치고 13∼14일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지만, 야외 활동에 큰 지장은 없겠다"고 전했다.

윤기한 기상청 예보관은 소나기 예보가 많은 것과 관련해 "상하층의 기온 차이가 커 구름이 쉽게 만들어질 조건"이라며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상승한 육지 공기가 서해·동해에서 불어온 바람의 영향을 받아 소나기로 변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마전선은 13일 제주에 영향을 준 뒤 남하했다가 다음 주 중반께 북상해 충청 이남 지역에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