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방조' 오승윤, '호구의 연애' 출연장면 편집

MBC TV 예능 '호구의 연애' 제작진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배우 오승윤(28)의 출연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기로 했다.

제작진은 12일 공식 입장을 내고 "오승윤 출연과 관련해 시청자들이 불편을 느낄 것을 공감한다"며 "이번 주 방송부터 오승윤의 기존 촬영분량 중 타 출연자들의 감정선 등 방송 내용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슈가 생기기 전 이미 촬영이 진행된 상태에서 전면 편집은 다른 출연자들과 전체 프로그램 흐름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새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BMW 승용차에 동승한 여성 A(22)씨의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오승윤은 전날 소속사를 통해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A씨의 음주운전을 끝까지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당초 A씨는 오승윤의 여자친구라고 알려졌으나, 소속사 관계자는 "여자친구가 아니라 여성인 지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