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아영, BJ열매·우창범 폭로전 소환
"가만히 잘 살다가 똥 뒤집어쓴 기분" 불쾌함 토로
변아영 "버닝썬과 관련 없다" 입장 밝혀
변아영, BJ열매-우창범 폭로전에 입장 /사진=인스타그램

변아영, BJ열매-우창범 폭로전에 입장 /사진=인스타그램

우창범과 BJ열매가 폭로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BJ 변아영이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것에 대해 불쾌함을 드러냈다.

변아영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다 참다 올린다. 가만히 있던 나는 대체 무슨 죄인가. 그분 전남친의 현여친분과 인스타 맞팔을 하고 사진을 올린 것이 죄냐"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변아영은 "나는 분명 그분과 연을 끊을 때 부탁드렸고, 그분과 더 이상 연관되고 싶지도 관심받고 싶지도 않다"라며 "확실하게 말씀드리겠다. 나 버닝썬 사건과 관련 없다. 그것 때문에 방송 접은거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가만히 잘 살고 있다가 똥 시원하게 뒤집어씌워졌다. 그분과 카톡 대화내용 전부 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있는 상태"라며 "저분이 주변 지인들에게 협박했을 당시 엮이고 싶지 않아 조용히 있었을 뿐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변아영은 BJ열매 주장에 대해 "일은 크게 만들어 놓고 방송보니 뇌피셜에 직접 증거는 하나도 없다"면서 "괜한 사람들만 하루 종일 실검으로 피해받았다. 그분과 더 이상 연관 짓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지난 3일 BJ열매는 우창범에 대한 2차 폭로를 하던 중 변아영을 언급했다. 그는 우창범과 자신의 소개로 변아영과 마크가 만났고 헤어졌다고 밝히며 "마크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변아영 SNS 게시글 전문

참다 참다 올립니다.

가만히 있던 저는 대체 무슨 죄인가요. 그분의 전남친의 현여친분과 인스타 맞팔을 하고 사진 올린 죄인가요. 저는 분명 그분과 연을 끊을 때 부탁드렸고 전 그분과 더 이상 연관되고 싶지도, 관심 받고 싶지도 않습니다.

확실하게 말씀 드릴게요. 저 버닝썬 사건과 관련 없습니다. 그거 때문에 방송 접은 거 아니에요.

가만히 잘살고 있다가 똥 시원하게 뒤집어씌워졌네요. 그분과 카톡 대화내용 전부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있는 상태고 저분이 주변지인들에게 협박했을 당시 엮이고 싶지 않아 조용히 있었을 뿐입니다. 나이도 먹을 대로 먹고 예전사건으로 고생해보신분이 저렇게 겁 없이 얘기하는 게 신기할 뿐이네요.

피해망상 있는 거 자기 입으로 얘기해놓고 그건 까먹고 내로남불에 큰 사건이 연루된 것 마냥 하루종일 실검에 뉴스기사에 일은 크게 만들어놓으시고 방송보니 그저 다 뇌피셜에 직접적인 증거는 하나도 없고 괜한 사람들만 하루종일 실검으로 피해 받고.

그분이 화난이유가 '얘네 저랑 쌩까고 인스타로 친목질해서 화났어요'인 것 같은데 그럴 거면 그냥 지인 통해서 번호 알아내셔서 저한테 직접적으로 사과요구하시지 그러셨어요. 얼마나 깔게 없으면 페미로 까는지도 모르겠고 그분과 더 이상 연관 짓지 말아주세요. 저도 그분에게 악감정 있는 상태도 아니었고 정말 관심이 없어서 어떻게 살든 상관없습니다. 그저 치료 잘 받으시길.

(사진은 그분과 연을 끊었을 때 제가 보낸 카톡 캡쳐본이고 전 분명 제 입장 표명했다고 생각했어요. 가린 건 창범이 이름이었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