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열애설 '솔솔'…상대는 승무원?
이승우 사진에 "잘 나왔다" 댓글달고
자신의 SNS에도 동일 배경 사진 게재
SNS 럽스타그램 포착 "행복해"
이승우 럽스타그램? 미모의 승무원과 열애설 모락모락

축구 선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FC)가 럽스타그램을 한다는 징후가 포착됐다.

지난 2일 이승우는 바다를 배경으로 한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수많은 댓글 가운데 눈길을 끈 것은 "이거 아주 잘 나왔다"는 한 여성의 글.

해당 여성 A씨의 인스타그램에도 같은 날 동일한 바닷가에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왔기 때문.

A씨는 해당 사진에 "행복해"라는 글을 적었다가 이승우와 연관성을 찾아낸 이들이 궁금증을 표하자 사진을 현재 삭제한 상태다.

A씨는 앞서 지난해 9월 열린 대한민국-코스타리카 평가전 직관 티켓과 현장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해당 경기엔 이승우가 출전했다.

A씨는 모 항공사 승무원으로 알려졌으며 빼어난 미모 덕에 기존에도 수많은 팔로워를 자랑하고 있었다. 이승우와 비교했을 때는 5살 연상이다.

네티즌들은 "실제 연애중이라면 잘 어울릴 듯", "여성 분 미모가 어마어마하다", "일부러 티내려고 댓글 단 것 같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