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日 복귀 무대서 의상 방송사고
구하라 방송사고, 의연한 대처 '눈길'
구하라 "조마조마했지만 끝까지 버텨"
구하라 방송사고 후 심경 밝혀 /사진=인스타그램

구하라 방송사고 후 심경 밝혀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의상이 흘러내리는 방송사고 후 심경을 밝혔다.

구하라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어제 오랜만에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정말 즐거웠다. 깜짝 놀라 조마조마했지만 끝까지 버텼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또 만나자"라며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26일 방송된 TV도쿄 '테레토음악제2019'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구하라가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는 첫 무대였다.
구하라 방송사고 후 심경 밝혀 /사진=인스타그램

구하라 방송사고 후 심경 밝혀 /사진=인스타그램

하얀 튜브톱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구하라는 이날 카라의 히트곡인 '미스터'를 안무까지 소화하며 열창했다. 그러던 중 의상이 아래로 흘러내리기 시작했고, 결국 누드 패드가 노출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이후 방송 진행에 대한 지적이 일었다. 의상 사고에도 불구하고 카메라가 계속 구하라의 모습을 비췄던 것. 구하라는 화면에 잡히는 상황에도 당황하지 않고 의상을 바로잡은 후 무대를 끝까지 이어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