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신한 29초영화제 시상식

출품작 트렌드
일반부 우수상을 받은 장태원 감독의 ‘내 인생 최고의 도전 만기적금’.

일반부 우수상을 받은 장태원 감독의 ‘내 인생 최고의 도전 만기적금’.

‘제5회 신한 29초영화제’ 출품작 중에는 이번 영화제의 두 가지 주제인 ‘돈’과 ‘도전’을 하나로 연결지어 새롭게 해석한 작품들이 눈길을 끌었다. 주로 돈을 모으는 건 힘들지만 뜻깊은 도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일반부 우수상을 차지한 장태원 감독은 ‘내 인생 최고의 도전 만기적금’을 선보였다. 바다를 배경으로 열심히 춤을 추는 한 여성. 그는 “생애 최고의 도전을 해본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바로 오늘 내 인생 최고의 도전을 성공으로 보답받는다”고 말한다. 그러자 갑자기 화면이 바뀐다. 은행 직원이 “만기적금 고객님”이라고 하자 그 여성이 “저요”라고 당당히 손을 들고 앞으로 나간다. 꼬박꼬박 적금을 넣는 건 힘들다. 그러나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누린 만기의 기쁨은 달콤하기만 하다.

도전이 꼭 거창해야 하는 건 아니다. 일반부 특별상을 받은 지효준 감독은 ‘내 인생 최고의 도전은 작심삼일이다’로 작지만 소중한 도전을 그렸다. 한 남성은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운동과 공부에 매일 매달린다. 그의 친구는 다르다. 딱 사흘씩 매달리고는 그 도전이 끝나면 나간다. 심지어 친구는 적금도 사흘에 한 번씩 넣는 상품을 넣고 있다. 도서관에서 자리를 계속 지키고 있던 남성은 친구에게 “3일을 못 버티냐”고 타박한다. 그러자 친구는 말한다. “3일을 못 버티는 게 아니라 3일씩 도전하는 거야.”

일반부 특별상을 받은 최종훈 감독의 ‘내 인생 최고의 도전은 원이다’도 돈과 도전의 의미를 재치 있게 연결했다. 어렸을 땐 시험지 문제에 빨간 펜으로 동그랗게 ‘원’을 그리는 게 목표였다. 대학생 땐 모난 곳 없이 ‘원’만한 인간관계를 맺는 것, 지금은 통장 속의 ‘원’을 늘리는 것이 목표다. 그렇게 우리는 어렵지만 계속해서 ‘원’을 그리며 나아간다.

이 밖에 정금일 감독이 일반부 특별상을, 안상현 장윤호 황인애 감독이 각각 일반부 장려상을 차지했다. 청소년부 우수상은 신서고 박서영 감독, 특별상은 이우고 문수빈 감독, 장려상은 청원고 김상민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