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송혜교 상대 이혼조정신청
송중기 “송혜교와 원만한 이혼절차 희망”
송송커플, 결혼 2년 만에 이혼 선택
송혜교 "추측성 댓글 자제해달라"
송중기, 송혜교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UAA

송중기, 송혜교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UAA

배우 송중기가 송혜교와의 이혼을 전격 발표했다.

두 사람은 이혼 과정을 합의해 발표하지 않았다.

먼저 이혼조정을 발표한 것은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광장이었다.

송중기 측 박재현 변호사는 27일 오전 9시경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 법무법인은 송중기 씨를 대리하여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이 밝힌 송중기 입장문에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라며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적었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보도 후 송혜교의 소속사 측에 문의했지만 "입장문을 준비 중이다"라는 답변만 들어왔다.

이어 9시 46분 송혜교 측에서도 공십입장이 나왔다.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 배우 송혜교 씨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송혜교 측이 밝힌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다.

소속사 측은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면서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라고 적었다.

이어 두 사람의 사생활이 댓글과 지라시를 통해 퍼져나가는 형국을 우려한 듯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인철 이혼전문 변호사는 "이혼을 하려면 부부가 이혼 접수시와 확인기일 이 2번은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면서 "연예인의 경우는 이 때 외부노출을 피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해 대리케 한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두 사람이 이혼이 원만하게 합의돼서 이혼조정을 신청했을 수도 있고 재판으로 가기 위해 조정을 했을 수 있고 두 가지 경우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6년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이듬해 10월 31일 결혼했다. 앞서 최근 한 중국 매체가 두 사람의 이혼설을 보도한 바 있으나 송혜교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송중기는 현재 '아스달 연대기'로 한창 활동 중이라 더 이목을 끄는 상황이다.


이하 송중기 측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송중기 씨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입니다.
저희 법무법인은 송중기 씨를 대리하여 6월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하였습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송중기 씨의 공식 입장을 전달해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송중기 씨가 드리는 글]

안녕하세요. 송중기입니다.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합니다.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입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현재 당사 배우 송혜교 씨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습니다.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합니다.

또,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향후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