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측, '전라디언' 자막 사용 논란
TV조선 "일베 용어인지 몰랐다" 사과
'아내의 맛' 자막 논란, '전라디언' 일베에서 사용
'아내의 맛' 자막 논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자막 논란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측이 지역 비하성 용어를 자막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26일 TV조선은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다"며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가수 송가인이 고향인 전라남도 진도를 방문해 가족과 만났다.

이 과정에서 송가인의 아버지가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 전파를 탔고, 제작진은 '전라디언'이라는 단어를 자막으로 넣었다.

'전라디언'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서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기 위해 사용하는 단어로 알려져 있다.

다음은 TV조선 '아내의 맛' 측 공식입장 전문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습니다.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