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 한드미마을
석회암동굴 탐험하고…구덩이서 찐 토종닭 '삼굿구이' 맛 보고

충북 단양군 가곡면 여의곡리 한드미마을은 시골 풍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소백산 자락의 ‘청정 농촌마을’이다. 맑은 개울에는 산천어가 노닐고, 밤이면 별이 쏟아질 듯 빛난다. 느티나무 숲과 작은 배를 띄울 수 있는 개천, 동굴까지 다양한 관광자원을 갖춘 곳이기도 하다.

단양 소백산 자락에 있는 이 마을은 정부 인증도 생기기 전인 2003년부터 농촌 거주체험인 팜스테이를 운영하며 도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입소문을 탔다. 멀리서 보면 동네를 감싸안은 듯한 아담한 산이 마을을 정겹게 둘러싸고 있다. 마을을 따라 구불구불 나 있는 돌담길에는 사이사이 야생화가 피어 있다. 돌담 위로 낀 이끼와 담쟁이넝쿨을 보고 있으면 어느새 마음이 편안해진다.

석회암동굴 탐험하고…구덩이서 찐 토종닭 '삼굿구이' 맛 보고

마을 앞 계곡을 지나 산으로 조금만 올라가면 고생대 초기에 형성된 석회암동굴인 한드미동굴이 있다. 과거에는 경북 풍기까지 연결돼 있어 양쪽 주민이 장터를 오갔다는 얘기도 있다. 이 동굴은 예능프로그램 ‘1박2일’, TV 드라마 ‘대망’ 등을 촬영한 곳이기도 하다. 동굴에 들어가면 훼손되지 않은 천연동굴의 모습을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다. 한여름에도 동굴 안 기온은 20도 안팎이어서 동굴 안에 있으면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것은 덤이다.

단양에 왔으니 도담삼봉도 만나보자. 도담삼봉은 단양팔경의 하나로 남한강 상류 한가운데 솟아 있는 세 개의 봉우리를 말한다. 조선왕조 개국 공신인 정도전이 이곳에 정자를 짓고 이따금 찾아와 경치를 구경하고 풍월을 읊었다고 한다. 그의 호인 삼봉도 도담삼봉에서 따왔다는 후문이다. 야간에는 도담삼봉 주변에 설치된 분수대에서 춤을 추는 듯한 물줄기가 뿜어져 나와 한층 더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산자락의 평범한 농촌마을이 녹색농촌체험마을로 거듭나게 된 것은 정문찬 마을 대표의 노력 덕분이다. 벽돌담을 돌담으로 바꾸고 쓰레기와 오물을 적게 배출하는 생태화장실을 만드는 등 갖가지 노력을 기울여 도시민들이 찾는 산촌마을로 일궈냈다. 지난해 이곳을 찾은 관광객은 3만 명이 넘는다. 하루에 100명꼴로 마을을 방문한 셈이다.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도 한국의 농촌마을을 즐기러 많이 찾는다.

다른 농촌체험마을에서는 볼 수 없는 이 마을만의 독특한 체험거리는 단연 ‘삼굿구이’다. ‘삼굿’은 본래 삼의 껍질을 벗기기 위해 삼을 찌는 구덩이나 솥을 말한다. 여기에서 착안한 ‘삼굿구이’는 구덩이에서 돌을 뜨겁게 달군 뒤 물을 부어 뜨거운 수증기로 음식물을 익혀 먹는 방식이다. 여름에는 쑥, 겨울에는 솔잎을 깔고 그 위에 감자 토종닭 돼지고기 계란 단호박 등 음식들을 얹는다. 음식물에 흙이 묻지 않도록 헝겊을 덮은 뒤 다시 쑥을 깔고 나무판 등으로 꼼꼼히 막은 다음 훈증 방식으로 음식을 익혀낸다. 재료의 고유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이 밖에도 이 마을에서는 계절마다 고로쇠 수액 및 산나물 채취, 고기잡이, 개암과 도토리 줍기, 목공예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당일 체험은 물론 숙박도 가능하다. 숙박은 펜션형 4인 기준으로 하룻밤에 10만원 수준이다. 영동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를 타고 북원주IC에서 단양 방향으로 우회전해 덕천교와 이평삼거리, 어의곡리 새밭계곡을 차례로 지나면 한드미마을에 이른다. 서울에서 이곳까지 걸리는 시간은 2시간30분이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