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장마전선 영향 폭염 뒤 전국에 비 내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26일 날씨는 남부지방에서 올라오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오전 6시 현재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장마전선이 점진적으로 북쪽으로 올라오면서 오전에는 남부지방, 오후에는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도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전남, 경남,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20∼60㎜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제주도 산지나 지리산 부근 등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최고 10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지역에는 10∼40㎜의 비가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는 폭염 특보가 내려져 있다.

서울의 낮 기온이 32도까지 오르는 것을 비롯해 이 지역 낮 기온은 최고 33도까지 오르겠다.

다른 내륙 지역도 30도 이상으로 기온이 올라 덥겠다.

폭염특보는 오후 들어 비가 내린 이후 모두 해제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무난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서해에서 0.5∼2.0m, 남해에서는 0.5∼2.5m의 파고가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