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교회오빠' 이호경 PD
'아침마당' 출연
영화 '교회오빠' 뒷이야기 공개
영화 '교회오빠' 이호경 PD/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영화 '교회오빠' 이호경 PD/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영화 '교회오빠'의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영화 '교회오빠' 연출자이자 KBS 시사교양국 이호경 PD와 실제 주인공 오은주 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호경 PD는 "'교회오빠' 실제 주인공인 오은주, 이관희 부부는 제가 아는 한 세상에서 제일 불행한 부부"라고 말했다.

영화 '교회오빠'는 2017년 방송된 KBS 1TV 'KBS 스페설'의 '앎:교회오빠' 이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다큐멘터리 영화로 고인이 된 이관희 집사가 두 번째 암 재발 후 이별을 준비하는 과정을 담았다.
영화 '교회오빠' 김호경 PD, 오은주 씨/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영화 '교회오빠' 김호경 PD, 오은주 씨/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영화 '교회오빠' 이호경 PD는 "이관희 씨는 37살의 나이에 첫 딸과 만난 후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며 "사랑하는 아들이 아프다는 얘기를 듣고 어머니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시고 스스로 삶을 마감했다"면서 이들 가족에 닥친 불행을 전했다.

이어 "넉 달 후 아내 오은주 씨가 혈액암 4기 진단을 받았다"며 "1년도 안 되는 시간 동안 계속되는 비극은 충격적인 사연이었다"고 말했다.

이호경 PD는 또 암으로 가족들이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 경험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호경 PD는 "2014년도에 미혼인 누나가 건강검진을 받으러 가벼운 마음으로 병원에 갔는데 암이 발견됐다"며 "위암 4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보를 찾아서 암 환우들의 커뮤니티에 가입해서 활동을 했다"며 "(누나의) 항암 기간 동안 본업인 방송에 시간이 뺏기다 보니, 차라리 이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제작하면 제가 살지 않겠나 싶었다"면서 '교회오빠' 제작 계기를 밝혔다.
영화 '교회오빠' 이호경 PD, 오은주 씨/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영화 '교회오빠' 이호경 PD, 오은주 씨/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고난과 역경의 시간 속에서도 영화 '교회오빠' 주인공이었던 이관희, 이은주 부부의 강인함도 칭찬했다.

이호경 PD는 "비극 속에서도 부부가 너무 밝고 투명했다"며 "모든 것에 감사하는 모습들이 제작진과 시청자들, 관객들에게 울림을 준 부분이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하루라도 온전하게 살려고 했던 남자의 삶을 잘 전달하려 했다"면서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오은주 씨는 "이 이별이 끝이 아니라는, 천국에 대한 소망이 있기에 마냥 슬프지만은 않았다"면서 홀로 남은 감정을 전했다. 이어 "많이 사랑해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했다. 더 사랑해주고 싶어 결혼식 때로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면서 이관희 씨의 말을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