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숙선 명창, 27~29일 '꿈인 듯…' 무대 오른다

안숙선 명창(사진)과 함께하는 작은창극 시리즈 여섯 번째 작품 ‘꿈인 듯, 취한 듯’이 오는 27~29일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무대에 오른다.

안 명창과 국립국악원은 지난 5년간 ‘작은 창극’ 시리즈를 통해 판소리 다섯 바탕을 중심으로 초기 창극의 원형을 선보여 왔다. 이번 작품은 지난 다섯 무대의 눈대목을 모아 새롭게 구성했다. 판소리 다섯 바탕의 대표 소리를 명창들의 소리로 직접 들으며 다양한 삶의 모습을 돌아볼 수 있다.

작은창극 시리즈 중 ‘토끼타령’(2014)과 ‘심청아’(2016), ‘화용도 타령-타고남은 적벽’(2018)을 이끈 지기학 연출가가 연출을 맡았다. 그는 “지난 5년간 세 편의 작품 속 다양한 인물과 다섯 바탕의 소리를 잊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안 명창의 모습이 계기가 됐다”며 “평생을 바친 명창의 소리를 통해 소환되는 인물들이 명창의 소리와 장단을 타고 넘나들 것”이라고 말했다.

안 명창을 비롯해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의 대표 소리꾼 유미리, 염경애 명창이 판을 이끈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의 문경아(가야금, 양금), 윤서경(소·대아쟁), 조용복(소리북)과 정악단의 민지홍(피리, 생황)이 참여해 풍성한 선율을 전한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