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인종차별
호주 방송사 UN 연설도 평가 절하
"1명은 게이. 영어할 줄 몰라" 인종차별 눈살
방탄소년단(BTS)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빌보드200 1위 / 한경DB

방탄소년단(BTS)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빌보드200 1위 / 한경DB

한 호주 방송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을 주제로 인종차별, 성소수자 차별 등의 조롱을 일삼아 전세계적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호주의 공영방송 채널9의 프로그램 '20 투 원(20 to One)'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방탄소년단에 대해 언급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내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걸" "정말 별로다"라고 말했다.

특히 한 남성 진행자는 "김정은이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한다면 남북한의 갈등도 해결될 수 있을 정도여야 하는데"라며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네, 폭탄이 터진 것 보다 별로"라며 말했다.

특히 UN연설에 대해 언급하며 "헤어제품에 대한 내용이었지"라고 무작정 깎아내렸다. 영어권 국가에 살고 있는 진행자는 "멤버 중 1명만이 유일하게 영어를 구사할 줄 안다"고 비웃었다.

이어 “팬들에게 멤버 7명 중 게이가 있냐고 물어봤다. 그런 걸 물어보는 것만으로도 방탄소년단 팬들로부터 공격을 받았다”면서 “하지만 한 명 정도 게이일 것이다. 그게 바로 수학”이라고 수위 높은 발언을 이어갔다.

방송 이후 논란이 거세자 방송사 측은 "재미를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전 세계 아미의 화력을 시험하는 듯한 이번 인종차별성 발언에 항의가 거세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