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점 등 6개 매장 한정 판매
인도네시아 강타한 KFC 닭껍질튀김 한국 상륙

인도네시아를 강타한 치킨 브랜드 KFC의 닭껍질튀김을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됐다.

KFC는 오는 19일부터 '닭껍질튀김'을 한정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닭껍질튀김'은 본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KFC 일부 매장에서 판매됐었지만 지난달 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닭껍질튀김을 한국에서도 맛보게 해달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소비자 요청이 급증하면서 KFC는 한국 판매를 확정하게 됐다.

'닭껍질튀김'은 이름 그대로 닭의 껍질 부위만 튀긴 것으로, 기존 자카르타에서 판매하던 레시피를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변형했으며 짭짤하면서도 쫄깃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한국에서는 강남역점을 비롯해, 경성대부경대점, 노량진역점, 수원인계DT점, 연신내역점, 한국외대점 등 단 6개 매장에서만 2800원에 한정 판매한다.

KFC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과 성원으로 일부 매장에서 우선적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출시 전부터 많은 문의가 있었던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