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등 비 오다 오후에 그쳐…낮 최고 31도

화요일인 18일에는 서울, 경기와 강원, 충북 북부에 가끔 비가 오다가 오후 들어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경북 내륙은 오후부터 밤사이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리겠고 제주에는 오후까지 가끔 비가 내리겠다.

19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서해5도에 10∼40㎜, 서울,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충청 북부, 제주 등에 5∼20㎜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가 동반될 가능성도 있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8.5도, 인천 19도, 수원 18.8도, 춘천 18.8도, 강릉 22.3도, 청주 19.2도, 대전 17.7도, 천안 15.5도, 전주 18.2도, 광주 19.7도, 제주 21.5도, 대구 20.1도, 부산 19.6도, 울산 18.6도, 창원 17.2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4∼31도로 전날(21.4∼30도)보다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1.0∼3.0m, 남해 앞바다 0.5∼1.5m, 서해 앞바다 0.5∼1.0m로 예보됐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1.0∼4.0m, 남해·서해 0.5∼2.0m의 파고가 일 것으로 예상됐다.

동해 남부 전 해상에 오전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을 것으로 전망돼 항해나 조업 선박은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서해안과 남해안에도 바닷물이 높은 기간이어서 만조 때 해안가 저지대에선 침수 피해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