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복지재단, 예술인·예술단체 납부 보험료 50% 지원

한국 영화로는 처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스태프 35명과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에 총 1천150만원의 사회보험료를 지원했다고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14일 밝혔다.

스태프들은 총 560만원, 제작사는 590만원을 지원받았다.

이는 촬영 기간(2018년 2~9월) 납부한 사회보험료(국민연금·고용보험)의 50%에 해당한다.
'기생충' 제작자·스태프, 표준계약으로 사회보험료 지원받아

예술인복지재단은 예술계 표준계약서 보급 확대를 위해 2014년부터 '예술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을 시행 중이다.

사업은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예술인이 표준계약서로 계약하고 활동할 경우 해당 예술인과 예술단체, 기업에 이미 납부한 사회보험료의 50%를 지원한다.

'기생충' 스태프는 모두 주 52시간 근무를 위한 표준계약서를 체결했으며 실제로 계약에 따라 촬영을 마쳤다.

표준계약서는 특정 분야에 필요한 전문적인 계약 내용을 정형화해 누구나 쉽게 참고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견본계약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재까지 영화(9종), 대중문화예술(5종), 만화(6종), 방송(6종), 출판(7종), 공연예술(3종), 저작권(4종), 게임(5종), 미술(11종) 등 9개 분야에 총 56종의 표준계약서를 개발·보급했다.

상반기 중 애니메이션과 대중문화예술 분야에 5종이 추가될 예정이다.

예술인복지재단 관계자는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은 표준계약서를 이용한 예술인뿐 아니라 표준계약서를 통해 예술인을 고용한 사업자에게도 50%의 지원 혜택을 주어 자발적으로 불공정한 관행들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기생충'을 계기로 영화계뿐 아니라 다른 장르의 예술 분야에서도 표준계약서 사용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생충' 제작자·스태프, 표준계약으로 사회보험료 지원받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