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귀농귀촌 상담홍보전 SETEC서 21~22일 개최

전라북도와 전북 귀농귀촌센터는 오는 21~22일 서울 SETEC에서 ‘2019 전북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을 연다. 귀농귀촌 전문가들이 1 대 1 맞춤형으로 귀농 희망자들을 상담한다.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기존 박람회 대신 상담회 형식을 택했다.

귀농귀촌 예정자들은 이번 행사에서 전북 13개 시·군의 귀농귀촌 정보를 한자리에서 얻을 수 있다. 먼저 종합홍보관에 들르면 본인이 선호하는 귀농귀촌 방향에 따라 적합한 시·군을 추천받는다. 상담관은 자연환경 조건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뉘는데 ‘바다 존’은 군산·김제·고창·부안, ‘들 존’은 익산·정읍·완주·임실·순창, ‘산 존’은 남원·진안·무주·장수 등이다. 단체 귀농귀촌 희망자를 위한 그룹 상담도 진행한다. 성공 및 실패 사례를 분석해주고 귀농귀촌 실질 노하우도 제공한다.

전라북도는 이번 행사에 이어 7월 26~27일 대전, 9월 27~28일 광주, 10월 25~26일 서울에서 상담회를 추가로 열 계획이다.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을 하면 1 대 1 상담 및 전문가 강연, 그룹 상담 등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우선 제공한다.

FARM 김형규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