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센터 주최…뮤직·패션 페스티벌 등
14일 ‘2019 아세안 위크'가 서울광장에서 개막했다. 브루나이 공연팀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14일 ‘2019 아세안 위크'가 서울광장에서 개막했다. 브루나이 공연팀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의 문화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종합문화축제 ‘2019 아세안 위크(ASEAN Week 2019)’가 16일까지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과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이혁) 설립 10주년을 축하하고, 오는 11월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축제다. 뮤직·패션 페스티벌과 여행 토크쇼 등이 펼쳐지며 10개국 문화공연, 라이프 스타일 & 디자인 상품 전시, 관광 부스, 카페 및 이벤트존 등 즐길거리가 다양하다.

14일 오후 6시40분 신아영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은 개막식에는 이혁 사무총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씽텅 랍피셋판 주한태국대사 등이 참석했고, 아세안 각국의 공연과 K팝이 어우러지는 한·아세안 뮤직 페스티벌이 펼쳐졌다. 한류스타 김준수와 더원이 무대에 올라 흥을 돋웠다.

15일 오후 7시30분에는 박술녀 한복 연구가와 아세안 10개국의 대표 디자이너가 참여하는 한·아세안 패션 페스티벌이 열린다. 각국 모델과 함께 주한 아세안 부인회와 금나나 한·아세안센터 홍보대사가 런웨이를 장식한다. 가수 소유와 더원이 축하 공연을 펼친다.

이어 16일 오전 11시에는 ‘내 인생 여행지’를 주제로 아세안 여행 토크쇼가 펼쳐진다. 한국과 아세안 간 상호 방문객 1000만 시대가 열려 여행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예능돌 광희가 정아영 아나운서와 함께 직접 경험한 아세안의 여행지와 맛집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 사무총장은 “이번 아세안 위크를 계기로 한류를 넘어 ‘아세안류(wave)’가 국내에 싹틀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새로운 아세안의 면모를 국민에게 선보이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노규민 한경텐아시아 기자 pressg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