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지난달 출산
강남 유명 산후조리원서 몸조리
7성급 호텔 시설로 유명
"전지현 다녀갔다" 입소문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사진=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인스타그램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사진=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인스타그램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의 출산 소식과 함께 이용한 산후조리원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13일 방송가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얼마전에 출산했다"며 "강남의 유명 산후조리원에서 산후조리를 마쳤다"고 전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이용한 산후조리원은 배우 전지현이 이용해 유명세를 얻은 곳이다. 호텔 수준의 시설을 자랑하고, 산후조리원 내에서 피부과가 있어 산모의 피부, 체형 관리뿐 아니라 두피, 모발 관리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모유수유 전문가가 상주해 있어 케어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독 건물에 가족 및 친지들의 방문을 위한 카페테리아와 베이비쇼룸까지 구비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사진=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인스타그램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사진=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인스타그램

이용 요금은 이용하는 층과 서비스에 따라 1300만원과 2000만 원 나뉜다. 강남의 유명 산후조리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1992년생으로 홍익대 불어불문과 졸업 후 2016년 JTBC에 18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입사했다.

박서원 대표는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으로 두산가 4세다. 광고계에서 활약했던 박서원 대표는 두산 계열사 광고대행사 오리콤 총괄 부사장을 거쳐 두산 그룹 전무와 두산매거진 대표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박서원 대표는 지난해 12월 9일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했다.
조수애, 박서원 부부/사진=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인스타그램

조수애, 박서원 부부/사진=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인스타그램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